Development/DevLife

[인프콘 2022후기] 실리콘밸리로 떠나는 비전공자 개발자의 지난 4년 회고

📝 작성 : 2022.08.27  ⏱ 수정 : 
반응형

전체적인 INFCON2022에 대한 후기는 INFCON 2022 후기 글을 참고 해 주세요.

IMG_8164 Medium

개인 코멘트

체대 출신 개발자의 회고라는 글로 잘 알려진 Pixelic 한정수님의 발표 입니다.

대학에서 체육을 전공하고, 무역회사 경험을 통해 온라인 무역회사도 창업 해 보고 그 과정에서 개발에 흥미를 느껴 국비지원 교육을 받으며 개발자의 길을 걷게 된 이야기에 대해 해 주셨습니다.

개발자가 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해서는 정수님의 인프런 강의 혹은 블로그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.

이번 발표에서는 개발자가 된 후 4년의 이야기에 대해서 말씀 해 주셨는데요 사실 처음 취업을 할 때 부터 누군가에게 이런 이야기를 듣기를 간절히 원해 왔지만 좀처럼 기회가 없었습니다. 처음 취업할때는 주변에 개발자는 없고 이런 이야기는 너무 듣고 싶어 면접 과정에서 이런 관련된 질문을 했다가 어이없다는 목소리로 "그게 왜 궁금해요?" 라며 면박을 받기도 했었는데 그런 의미에서 정말로 좋은 기회였습니다.

이제 시작하는 개발자들에게 정말 좋은 조언이 아닐까 싶어요. 1년전의 저에게 혹은 취업을 앞둔 분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그런 이야기 입니다.

준비를 얼마나 완벽 주의로 철저하게 하셨는지 1분도 어긋나지 않고 정확한 시간에 발표를 마치셨습니다.

1년차. 스타트업

  • 첫 직장 클라우드 캐시에서 연봉 2600만원을 받으며 커리어 시작. 개발자는 단 3명.

  • 면접에서 최종 과제로 베트남 P2P 대출시장에 대한 조사 및 보고를 해 오라고 함. 보고서의 내용에 따라 최종 합격을 결정한다는 황당한 제안

  • 일을 하지 않는 CTO. 웹툰을 보고 있지만 머리속으로는 아키텍처를 짜고 있다.

  • 7개월간 제품개발은 없고 이런이런걸 공부해 놓아라 라고만 전달받음

  • 입사 후 4개월이 지나자 임금이 체불되기 시작하고 실내흡연이 있는 사무실의 구석을 빌려 쓰며 고통받기 시작

  • 입사 7개월만에 이직할 회사를 결정하지도 못한 채 퇴사

좋았던 선택

  • 학습한 내용을 Github 이나 블로그에 정리
  • 회사에 Git & Github을 통한 리뷰 환경 문화를 구축
  • 전공자와의 CS 기초 스터디 참여 (OS, 컴퓨터구조, 알고리즘 및 자료구조)
  • 개발 커리어 세미나에 참여해 앞서간 이들의 이야기도 듣고, 같은 노력쟁이들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해둔 덕에 후에 취업에 도움이 됨
  • Zoom 코딩 테스트를 포기하지 않은 것. 회사일이 바빠서 포기할 뻔 했지만 연기를 요청했고 받아들여짐

후회되는 선택

  • 코딩 테스트 준비를 미리 해두지 않은 것
  • 우아한 테크캠프 2기에 지원하지 않은 것
  • 더 빠르게 퇴사하지 않은 것. 성장하기 어려운 환경과 성장이 불가능한 콘크리트 바닥은 결코 다르다.

2년차. zoom internet

  • 팀원 16명. 연봉 54% 상승

  • 수습기간 파일럿 프로젝트를 하며 1개월동안 혼자 공부했던 지난 7개월보다 많은 성장을 함

  • 처음으로 서비스 개발 및 배포를 경험해봄 (뉴스줌)

  • IDC -> AWS 로의 마이그레이션 경험

  • 회사 기술블로그에 글을 기고해봄

좋았던 선택

  • 이직 타이밍 : 편한 것보다 빠른 성장을 추구하고 주변 선배들의 네카라 이직에 자극을 받음
  • 도메인 선택 및 이직 : 백엔드의 분야에서의 꽃은 결제분야라는 생각을 하고 안정성이나 트랜잭션, 고가용성과 내 결함성등을 경험하기 위해 도메인을 선택해서 이직을 준비. 보통은 많은 회사를 지원하고 그 중 고르는게 일반적이지만 같은 도메인을 지원해서 면접 경험도 비슷하고 할수록 자신감이 생김
  • 출퇴근길 개발 읽기를 운영하며 개발지식의 범위를 넓히는데 도움이 됨
  • 동기들과의 개발 스터디를 하며 잘 하는 동기들에게 자극을 받을 수 있었음
  • 넥스트 스텝의 TDD & 클린코드 강의를 수강해서, 어려운 과제를 수행하는 만큼 얻어가는게 많았음
  • 내 나이만큼 책읽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어 좁아진 시야를 넓힐 수 있었음

후회되는 선택

  • 회사 업무와 개인 공부를 분리 한 것. 개발자의 성장에 사실 가장 좋은 재료는 회사에서의 업무
  • Legacy 코드에 불만을 가진 것. 사실 레거시를 개선한다는건 기술면접에서의 가치가 높고, 내가 작성하는 코드는 언제든 바로 레거시가 된다. 그땐 그게 최선이었을 뿐 이고 실제 업무에서의 대부분은 레거시를 청산하는 일

3년차: Toss payments

  • 가상계좌 결제하는 20년된 레거시를 Kotlin + Spring Boot 기반의 MSA 구조로 마이그레이션
  • CTO님의 찐한 코드 리뷰, 뛰어난 동료들을 경험 함
  • 오전 11시 출근해 새벽 3시에 퇴근하며 육아, 가족을 위해 퇴사 결정. 마침 진행하던 프로젝트도 끝났고 미국으로의 취업 준비가 필요했음

좋았던 선택

  • 코드 리뷰를 자주 요청한 것
  • 담당했던 프로젝트를 온전히 마치고 나서 퇴사한 것
  • 퇴사 이후 4개월의 휴식기를 가지며 육아, 운동, 독서의 리프레시 시간을 가진 것.

후회되는 선택

  • 토스에 합류한 것. 성장에는 좋은 환경이지만 육아를 하는 입장에서는 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쉽지 않았음
  • 개발자의 길을 포기할 까 생각했던 것. 지나가 보면 가면증후군인데, 주변의 잘하는 동료들을 보며 겪었던 불안감

4년차. Pixelic

  • Full remote 환경으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
  • Asynchrous 커뮤니케이션을 경험. 커뮤니케이션으로 인해 집중력을 잃지 않아도 됨
  • Shape up 개발 프로세스
  • 합류 3개월 만에 Pre Series A 투자를 받고, Y combinator 에도 6수만에 합격. 스톡옵션이나 RSU보다 매력적인 RSA 지급

좋았던 선택

  • 6번이나 Pivot을 했던 팀에 합류 한 것. 그만큼 단단하고 유대관계와 신뢰, 역량이 좋다.
  • 낯선 기술스택(Ruby on Rails)에 과감하게 도전 한 것. 손에 쥐고있던 것들을 놓아버렸던 선택들은 대부분 아주 좋았던 선택으로 남음
  • 초반에 시스템 아키텍처를 직접 그려보고 피드백을 받는 경험을 통해 커뮤니케이션

후회되는 선택은 아직 없음. 항상 결정의 순간에 후회를 최소화 하는 후회 최소화의 방향으로 의사 결정 할 것.

반응형